• 코스피
    2630.82 
    ▼-78.42 
  • 코스닥
    851.47 
    ▼-30.62 
  • USD/원
    1202.40 
    ▲+3.90 
  • CNH/원
    189.36 
    ▼-0.08 
  • 두바이
    7156.1

부동산

서울 영등포 대선제분 공장, PF 통해 재생사업 추진

2020. 11. 13. 09:20
kakao icon facebook icon sharing icon

시행사, 사업비 348억 중 285억 PF로 조달계획
증권 등 안정적 수익 매력에 PF 주관 및 투자

서울 영등포구 소재 대선제분 밀가루 폐공장의 재생사업이 프로젝트 파이낸싱(PF)을 통해 추진된다.

11일 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재생사업 시행사인 아르고스매니지먼트는 최근 증권사 등 여러 금융사를 대상으로 투자의향서(IM)을 발송해 PF 관련 주관사 및 투자자 모집에 나섰다.

해당 공장은 1936년 건축 후 2013년 생산기능이 충남 아산공장으로 이전된 후 활용처를 찾지 못해왔다.

아르고스는 공사기간을 포함해 2년간 총 348억원의 사업비 중 285억원을 PF 대출로 조달해 복합 문화공간으로 재생시킨다는 계획이다. 금리는 4~7%선에서 결정될 것으로 보이며 준공 후 건축물 담보대출 전환으로 상환한다. 책임준공을 조건으로 한양산업개발이 시공사를 맡았다.

PF를 제외한 나머지 자금은 아르고스에서 자체 조달할 계획이다.

국내 대형 증권사 등 여러 금융사들이 PF주관사와 투자 등을 위해 관련 사항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공장의 주인은 대선제분으로 아르고스가 토지 및 건축물 일체를 20년간 임차해 사용하기로 했다. 2018년부터 2038년까지다.

이번 근대산업문화유산 재생사업 협약을 통해 활용될 사업부지는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영신로87(문래동 3가 9번지) 내 건물 중 8동 1층과 2층 일부다.

네이버지도 갈무리

아르고스는 ‘프로보크 서울(Provoke Seoul)’을 컨셉으로 개발에 나서다는 계획이다. 구체적으로 문화 및 공연, 강연, 전시용도의 공간을 만들 예정으로 잠재 임차인으로 H사, A사 등의 대기업이 거론된다. 관련 자산관리는 대기업 계열 S사가 맡기로 했다.

IB업계 관계자는 "서울시의 보조금이 자기자본으로 투자돼 안정성은 담보돼 있는 것으로 평가된다"며 "6.5%는 중순위대출 정도의 금리로 투자자 수요가 충분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호 기자

LIST VIEW

인기기사

그래픽뉴스

graphic-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