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코스피
    2630.82 
    ▼-78.42 
  • 코스닥
    851.47 
    ▼-30.62 
  • USD/원
    1202.40 
    ▲+3.90 
  • CNH/원
    189.38 
    ▼-0.06 
  • 두바이
    7156.1

글로벌

美의회, 1000조 규모 코로나19 경기부양책 통과

2020. 12. 22. 14:44
kakao icon facebook icon sharing icon

트럼프 즉시 서명할듯

미국 워싱턴DC 소재 미 국회의사당 전경.[AP]

미국 의회가 21일(현지시간) 8920억달러(약 987조2000억원) 규모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경기부양책을 통과시켰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의회가 가결한 부양책에 서명할 것으로 보인다. 백악관 측은 전날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도 의회를 통과하면 이를 즉시 승인할 예정이라고 밝힌 바 있다. 대통령이 서명하면 이 부양책은 즉시 발효된다.

이번에 통과된 예산 규모는 지난 3월 2조3000억달러(약 2535조원) 규모의 부양책에 이어 미국 역사상 2번째로 많은 액수다.

미국 공화당은 이번 부양책에 제동을 걸어왔으나, 지난 20일 타결의 실마리가 마련됐고 전날 미 공화당과 민주당 등 양당 간에 극적으로 타결됐다.

이번 부양책은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생긴 실업자에게 주당 300달러(약 33만원)를 현금 지원하는 정책을 비롯해 중소기업 지원, 식료품 지원, 백신 배포, 의료 비용 지원에 6000억 달러(약 660조원)를 직접 투입하는 내용이 골자다.

또 지난해 소득이 9만9000달러(약 1억1000만원) 이상인 사람을 제외하고 전체에게 한 명당 최고 600달러(약 66만원)의 생활비를 지급하기로 했다.

임대료 지원(250억 달러·약 28조원), 내년 1월말까지 퇴거 유예와 같은 세입자 구제 대책도 포함됐다.

민주당의 척 슈머 상원 원내대표는 전날 타결 직후 "이 부양책이 충분하다고 생각한다면 지금 미국이 당면한 상황을 제대로 모르는 것"이라며 "조 바이든 정부가 출범하면 더 많은 지원을 추진하겠다"라고 말했다.

이번 부양책 협상에서 주요 쟁점이었던 주·지방 정부에 대한 직접 자금지원과 관련, 공화당의 반대를 민주당이 받아들여 학교 예산, 코로나19 검사 등 주정부가 지출해야 할 계정을 연방 정부가 일부 지원하기로 하는 우회로가 마련된 것으로 알려졌다.

미 의회는 연방 정부의 1조4000억달러(약 1540조원) 규모의 다음 회계년도 예산도 이날 함께 표결하기로 했다. 양당은 연방 정부의 예산이 21일 0시로 종료됨에 따라 '셧다운'(일시적 업무정지)을 막기 위해 20일 긴급히 하루짜리 임시 예산 편성안을 가결해 협상 시간을 벌었고, 트럼프 대통령은 이를 바로 승인했다.

김수한 기자

LIST VIEW

인기기사

그래픽뉴스

graphic-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