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코스피
    2639.29 
    ▲+46.95 
  • 코스닥
    879.88 
    ▲+16.08 
  • USD/원
    1268.00 
    ▼-10.00 
  • CNH/원
    189.83 
    ▲+0.66 
  • 두바이
    0

글로벌

백악관도 “집값 우려”…美 주택가격, 15년만에 최대폭으로 올라

2021. 05. 26. 05:58
kakao icon facebook icon sharing icon

3월 전국주택가격지수 1년만에 13.2% 올라
피닉스 20% 급등… 신디에이고, 시애틀 등 뒤이어

[게티이미지]

지난 3월 미국의 주택가격이 15년여 만에 가장 큰 폭으로 오른 것으로 확인됐다. 백악관은 집값 급등을 우려하며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25일(현지시간) 미 언론 등에 따르면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코어로직 케이스-실러 3월 전국주택가격지수는 전년 동월보다 13.2% 오른 것으로 집계됐다. 10개월 연속 오름세에다가 지난 2005년 12월 이후 가장 큰 폭의 상승률이다.

작년 3월과 비교해 10개 주요 도시 주택가격지수는 12.8%, 20개 주요 도시 주택가격지수는 13.3% 각각 증가했다. 앞서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집계한 전문가 전망치 12.4%를 상회한 수준이다.

도시 별로는 피닉스의 주택 가격이 전년 동월대비 20% 급등하며 22개월 연속 미국에서 가장 집값이 많이 오른 도시가 됐다. 샌디에이고(19.1%)와 시애틀(18.3%)이 그 뒤를 이었다.

집값 상승의 배경은 심각한 수급 불일치가 거론된다. 미 부동산중개인협회(NAR)에 따르면 3월 말 기준 시장에 매물로 나온 주택은 107만 가구로 전년 동월보다 28.2% 급감한 상태다.

크레이그 라자라 S&P 다우존스 인다이시즈 운영이사는 “이번 데이터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도심 아파트에서 교외 주택으로 옮기려는 수요를 부추겼다는 가설과 일치한다”며 “이런 수요자들이 향후 몇 년에 걸쳐 발생할 주택 매매를 가속한 것”이라고 말했다.

백악관도 우려를 표했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현재의 집값 상승은 주택 비용과 주택시장 접근성에 대한 우려를 높이고 있다”면서 “특히 적정 가격대의 새 집을 공급할 필요성이 있다는 점을 인식하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그는 “일부 사람들이 느끼는 (집값 상승의) 금융 효과는 긍정적”이라며 집값 상승을 억제하기 위한 새 정책에 대한 언급은 하지 않았다.

손미정 기자

LIST VIEW

인기기사

그래픽뉴스

graphic-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