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코스피
    2945.27 
    ▲+45.55 
  • 코스닥
    977.43 
    ▲+0.28 
  • USD/원
    1175.50 
    ▼-5.00 
  • CNH/원
    184.41 
    ▼-0.87 
  • 두바이
    10067.7

국내경제

농협, 비수도권 대출 많다더니…대출증가분 9.5조 중 서울이 55%

2021. 10. 15. 10:56
kakao icon facebook icon sharing icon

부동산 투자목적 대출이 67%

최인호 더불어민주당 의원

농협은행에서 시행된 대출 증가금 중 55%가 서울, 경기 두 곳에 집중된 것으로 나타났다. 농협은행은 가계대출 증가율이 총량을 넘어섰다는 이유로 시중은행 가운데 처음으로 올 8월 대출을 전면 중단했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최인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농협은행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의하면 전년 대비 올해 8월까지 농협은행 가계대출 증가금액은 9조 5510억원이며, 전국 17개 시·도중 서울(3조 3259억원)과 경기(1조 9546억원) 두 지역의 대출금액이 5조 2805억원으로 전체의 55%를 차지했다.

그간 농협은행은 ▷비수도권 점포 비중이 타행보다 높다는 점 ▷타행은 없고 농협은행만 있는 지역에서는 금리를 올려도 대출 수요가 많아 물량관리가 어려웠다는 점이 가계대출 증가 원인이라고 국회 등에 해명했다.

하지만 농협은행 대출 내역을 보면 서울과 경기 대출금액 5조 2805억원 중 실수요자를 위한 대출 성격의 전세자금 대출과 신용대출 금액은 1조 7188억원(33%)으로 1/3에 불과했고, 주택·토지·상가·오피스텔 등 부동산 담보대출(1조 9539억원), 중도금 집단대출 등 기타대출(1조 6077억원) 등 부동산 투자 목적의 대출이 3조 5617억원(67%)으로 2/3를 차지했다.

이에 농업인들을 지원하기 위해 설립된 농협마저 서울, 경기 부동산 광풍의 수단으로 이용되고, 대출 전면 중단으로 지방 농업인들의 대출 어려움만 가중될 것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최 의원은 “농협은행이 실수요자들을 위한 전세대출보다 서울‧경기 부동산 투자 목적의 대출을 과도하게 실행함으로써 당장 대출이 필요한 실수요자들과 농업은행만 이용이 가능한 지역 농업인들에게 피해를 주는 것 아닌지 우려된다”고 말했다.

박자연 기자

LIST VIEW

인기기사

그래픽뉴스

graphic-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