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코스피
    2945.27 
    ▲+45.55 
  • 코스닥
    977.43 
    ▲+0.28 
  • USD/원
    1175.50 
    ▼-5.00 
  • CNH/원
    184.41 
    ▼-0.87 
  • 두바이
    10067.7

테크&컴퍼니

대한항공 전자동 전술 무인기, 올해의 산업기술성과 첫 선정 영예

2021. 10. 15. 11:06
kakao icon facebook icon sharing icon

한국공학한림원 '2021년 산업기술성과 15선' 선정
세계 최고 수준 급강하 자동 착륙 가능
24시간 영공 감시 능력 확보

대한항공이 개발한 사단용 무인기가 한국공학한림원 선정 '2021년 산업기술성과 15선'에 선정됐다. 대한항공의 사단 정찰용 무인기 (KUS-FT)[대한항공 제공]

대한항공이 개발한 전자동 전술 무인항공기가 한국공학한림원의 선정하는 올해의 산업기술성과에 처음으로 선정됐다. 첨단 기술을 통해 이착륙과 비행 등 모든 과정을 자동화해 24시간 우리 영공을 수호할 수 있는 능력이 높은 평가를 받았다.

대한항공은 최근 한국공학한림원 주관한 '2021년 산업기술성과 15선'에 급강하 자동착륙 기술이 적용된 사단급 무인항공기(KUS-FT)가 선정됐다고 15일 밝혔다.

한국공학한림원은 지난 2006년부터 매년 사회기여도, 시장기여도, 미래성장성 등을 평가해 우수산업기술성과를 선정하고 있다. 대한항공 무인기가 선정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에 선정된 대한항공의 사단급 무인항공기는 폭 4.5m, 길이 3.7m, 높이 0.9m 크기의 전자동 전술 무인항공기다. 2016년 국내 최초로 무인항공기 감항인증을 획득해 지난해 12월에 양산, 실전 배치됐다.

특히 대한항공 사단급 무인항공기는 이륙, 비행, 착륙에 이르는 모든 과정이 자동화되어 있다. 비행체 복수 통제를 통해 24시간 연속으로 감시 및 정찰 임무가 가능하다.

산악지형이 많은 국내 운용 환경에 맞춰 차량 탑재로 이동이 가능하고, 어디서든 이륙할 수 있도록 이동식 발사대를 활용할 수 있다. 세계 최고 수준의 급강하 자동 착륙 기술까지 적용되어 있다.

대한항공은 현재 기존 사단급 무인기를 업그레이드해 '리프트 앤 크루즈(Lift & Cruise)' 방식의 수직이착륙 무인기(KUS-VS)를 개발을 진행하고 있다.

리프트 앤 크루즈 방식은 비행기 날개와 함께 이륙용 로터(회전날개)와 비행용 로터가 따로 장착하는 방식이다. 이륙할 때는 지면과 수직방향의 로터를 사용해서 떠오르고, 순항 고도에 이르면 수평 방향의 로터로 속도를 낸다. 헬기 방식 대비 높은 고도에서 고속비행 및 중장거리 운항이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 대한항공은 수직이착륙 무인기 개발 완료 후 차기 사단급 무인기로 활용할 수 있도록 군에 제안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대한항공 항공우주사업본부는 탁월한 기술력을 바탕으로 국내 무인기 분야를 주도적으로 이끌고 있다. 사단급 무인기 이외에도 5톤급 고성능 전략 무인항공기, 틸트로터형 무인항공기, 차세대 저피탐 무인항공기, 다목적 무인헬기 및 하이브리드 드론까지 다양한 무인기 플랫폼을 보유하고 있다.

원호연 기자

LIST VIEW

인기기사

그래픽뉴스

graphic-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