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코스피
    2945.27 
    ▲+45.55 
  • 코스닥
    977.43 
    ▲+0.28 
  • USD/원
    1175.50 
    ▼-5.00 
  • CNH/원
    184.41 
    ▼-0.87 
  • 두바이
    10067.7

부동산

생애 첫 주택 마련도 점점 힘들어진다…서울 소형 아파트도 7억원 시대

2021. 10. 19. 10:53
kakao icon facebook icon sharing icon

2017년 6월 3.8억원 → 2021년 6월 7.4억원
생애 첫 주택마련 위한 보금자리론도 불가능

신혼부부나 사회 초년생들이 주로 거주하는 서울의 실면적 66㎡(20평) 이하 아파트 가격이 7억원을 넘었다.

김상훈 국민의힘 의원이 19일 한국부동산원의 ‘2017.6~2021.6월간 서울아파트 평형별 매매시세 현황’을 분석한 결과, 전용면적 40~62.8㎡의 중소형 아파트 평균시세가 문재인 정부가 들어선 2017년 6월 3억7758만원에서 올해 6월 말에는 7억3578만원까지 상승했다. 4년여 동안 무려 1.9배, 금액으로는 3억5820만원이 상승한 것이다.

서울 송파구, 강남구 일대 아파트 모습. [연합]

전용면적 기준으로 40㎡~62.8㎡미만인 서울 중소형 아파트는 주로 방1~2개로 이루어져 있고, 연식이 오래된 반면, 적합한 시세로 청년이나 사회초년생, 신혼부부의 수요가 꾸준한 곳이다. 하지만 현 정부 4년 여만에 평균 7억대를 넘어서며 실거래가 6억원 이하 주택에 제공되는 보금자리론 같은 서민주택대출조차 받을 수 없는 곳이 된 것이다.

지역별로는 성동구의 경우 2017년 6월 4억7835만원이던 중소형 평균시세가 올해 6월에는 10억7173만원으로 2배 이상 올랐다. 마포구 역시 같은 기간 4억5922만원에서 8억9520만원으로 9억대까지 근접했고, 2억원대를 유지했던 구로구, 노원구, 중랑구의 중소형 아파트 역시 5억원대를 넘어섰다.

문재인 정부가 들어선 2017년 6월 당시 서울 전체 25개 자치구 중 중소형 평균시세가 6억이 넘는 자치구는 강남구 1곳에 불과했지만, 이제는 19개 자치구가 6억 이상을 넘어섰다. 무주택 서민을 위한 보금자리대출을 받아도, 서울에서는 13~19형 아파트를 찾기 어렵다는 의미다.

김상훈 의원은 “지난 5년여간 서울에서 생애 첫 집의 가격이 급증했다”며 “작은 보금자리 조차 수억 주택이 된 이 현실부터 시급히 개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정호 기자

LIST VIEW

인기기사

그래픽뉴스

graphic-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