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코스피
    2945.27 
    ▲+45.55 
  • 코스닥
    977.43 
    ▲+0.28 
  • USD/원
    1175.50 
    ▼-5.00 
  • CNH/원
    184.41 
    ▼-0.87 
  • 두바이
    10067.7

테크&컴퍼니

LG전자. 월풀 제치고 세계 1위 생활 가전 등극 '눈앞'

2021. 10. 22. 10:48
kakao icon facebook icon sharing icon

3분기까지 월풀에 2.2조원 가량 앞서
반도체 공급망 관리·집콕 수요에 매출 ↑
반도체 공급난 등 4분기도 월풀 난관 예상

2021년 LG 올레드 TV 라인업[LG전자 제공]

LG전자가 올해 글로벌 생활가전 시장 매출에서 사상 첫 세계 1위 달성이 유력해지고 있다.

3분기까지 월풀에 2조원 이상 앞서고 있어, 큰 변수가 없는 한 월풀을 제치고 연간 기준 사상 처음으로 세계 1위란 대기록을 달성할 전망이다.

22일 가전업계에 따르면, LG전자 생활가전은 매출액 기준으로 올해 상반기 글로벌 경쟁사인 미국 월풀을 1조6000억원가량 앞선 데 이어 3분기 역시 6000억원 이상 많은 것으로 추정된다.

월풀은 21일(현지시간) 3분기 매출액이 전년 동기 대비 3.7% 늘어난 54억8800만달러(약 6조3515억원)를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이는 시장 컨세서스(전망치)를 밑돈 실적이다.

LG전자는 지난 12일 3분기 잠정 실적에서 매출 18조7845억원을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역대 최대 분기 매출이다. 가전부문 별도 매출을 발표하진 않았지만, 증권업계 등은 가전 부문 매출 역시 분기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추정 매출액이 7조원에 이른다.

양사의 실적 발표 및 전망치 등을 종합하면, 3분기까지 월풀은 LG전자보다 2.2조원 가량 매출에서 뒤지고 있다. 월풀이 올해 세계 1위를 지키려면 4분기에서 LG전자보다 2조원 이상 매출을 앞서야 한다.

양사의 최근 분기별 매출 격차가 최대 1조원 수준을 넘지 않았다는 점을 감안할 때, 4분기 내에 2조원 격차를 뛰어넘는 건 사실상 불가능하다는 게 업계의 분석이다.

특히나 올해의 경우 더 상황이 안좋다. 작년 4분기에는 월풀이 LG전자를 약 9000억원 가량 앞섰다. 하지만 올해는 월풀이 반도체 칩 부족으로 물량 공급에 어려움을 겪으면서 작년 같은 ‘특수’를 기대하기 힘들 전망이다.

특히나 LG전자는 상대적으로 반도체 공급난에 여파가 적다. LG전자 생활가전에 사용되는 반도체가 주로 '범용칩'인데다 그동안 공급망 관리에 역량을 쏟은 덕분이다.

업계 관계자는 “반도체 수급 이슈가 장기화하지 않는다면 LG전자 생활가전에 미치는 영향은 매우 제한적일 것”이라고 밝혔다.

LG전자의 공간 인테리어 가전 'LG 오브제컬렉션'을 비롯해 건조기, 스타일러, 식기세척기 등 스팀 가전이 꾸준히 인기를 끈 것도 호실적을 견인한 요인으로 꼽힌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집콕 수요'가 늘면서 집 공간을 꾸미려는 사람들이 많아졌고, 위생 건강을 중요시하는 분위기가 확산하면서 스팀 가전 판매도 늘고 있다.

영업이익의 경우 LG전자 생활가전이 2017년부터 꾸준히 세계 1위를 차지하고 있다. 올해 상반기에도 LG전자가 월풀에 1000억원 이상 앞섰다.

다만 3분기에서 월풀은 5억5000만달러(약 6089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한 반면, LG전자는 약 5000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한 것으로 전망된다. 누적 수치로는 200억원 내의 초접전이다. 연말까지 영업이익에선 양사의 치열한 경쟁이 예상된다.

김상수 기자

LIST VIEW

인기기사

그래픽뉴스

graphic-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