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코스피
    2945.27 
    ▲+45.55 
  • 코스닥
    977.43 
    ▲+0.28 
  • USD/원
    1175.50 
    ▼-5.00 
  • CNH/원
    184.41 
    ▼-0.87 
  • 두바이
    10067.7

글로벌

엘살바도르 대통령 “세계 첫 ‘비트코인 도시’ 건설하겠다”

2021. 11. 22. 10:35
kakao icon facebook icon sharing icon

건설 예정지, 콘차과 화산 인근…지열로 도시 전력 공급 계획
도시 내 재산세·소득세 부과되지 않을 예정…부가가치세 제외
엘살바도르 정부, 도시 건설 재원 위해 내년 10억달러 규모 국채 발행 예정

나이브 부켈레 엘살바도르 대통령이 지난 20일(현지시간) 중남미 비트코인·블록체인 콘퍼런스에서 연설하고 있다. [AP]

전 세계에서 처음으로 지난 9월 암호화폐 비트코인을 법정통화로 채택한 중미 국가 엘살바도르가 세계 첫 ‘비트코인 도시’를 건설하겠다고 밝혔다.

21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과 AP통신 등에 따르면 나이브 부켈레 엘살바도르 대통령은 전날 엘살바도르 미사타에서 폐막한 중남미 비트코인·블록체인 콘퍼런스에 참석해 이 같은 계획을 밝혔다.

‘비트코인 도시’ 건설 예정지는 엘살바도르 남부 태평양 연안의 콘차과 화산 인근으로, 화산 지열로 도시에 전력을 공급하고 비트코인도 채굴할 것이라고 부켈레 대통령은 설명했다.

야구모자를 거꾸로 쓴 채 연단에 오른 부켈레 대통령은 “(비트코인 도시엔) 주거지, 상업시설, 박물관, 공항 등이 모두 들어설 것”이라며 “탄소배출 제로의 완전 생태도시”라고 말했다.

아울러 이 도시 내에선 10%의 부가가치세를 제외하고는 재산세, 소득세 등 다른 세금이 전혀 부과되지 않는다는 것이 정부의 구상이다.

부켈레 대통령은 전 세계 투자자들을 향해 “이곳에 투자하고 원하는 만큼 돈을 벌어가라”고 말했다.

엘살바도르 정부는 도시 건설 재원을 마련하기 위해 내년 10억달러(약 1조1900억원) 규모의 세계 첫 비트코인 국채도 발행할 예정이다.

블록체인 기술업체인 블록스트림의 샘슨 마우 최고전략책임자는 이날 부켈레 대통령과 함께 무대에 올라 채권 발행 계획을 설명하며 “엘살바도르가 세계의 금융 중심지, 중남미의 싱가포르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1인당 국내총생산(GDP) 세계 110위권인 중미 엘살바도르는 40대 젊은 대통령 부켈레의 강력한 의지 속에 지난 9월 비트코인을 미국 달러와 더불어 법정통화로 채택했다.

미국 등에 있는 엘살바도르 이민자들이 더 쉽고 간편하게 본국에 송금할 수 있도록 하고 외국인 투자도 활성화한다는 취지였다.

정부는 국민의 비트코인 사용을 유도하기 위해 1인당 30달러(약 3만6000원) 상당의 비트코인을 지급하고 전국에 비트코인 ATM을 설치하는 한편 여러 차례 비트코인을 매수해 국고로 보유 중이다.

2019년 취임한 부켈레 대통령은 권위주의적 행보에 대한 국제사회의 우려 속에서도 줄곧 높은 지지율을 구가하고 있지만, 비트코인 법정통화 채택 당시엔 높은 변동성과 불투명성 등에 따른 부정 여론이 우세했다.

유혜정 기자

LIST VIEW

인기기사

그래픽뉴스

graphic-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