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코스피
    2945.27 
    ▲+45.55 
  • 코스닥
    977.43 
    ▲+0.28 
  • USD/원
    1175.50 
    ▼-5.00 
  • CNH/원
    184.41 
    ▼-0.87 
  • 두바이
    10067.7

국내경제

하다하다 ‘코담대(코인담보대출)’… 자칫 은행 대출 막힐수도

2021. 11. 22. 10:41
kakao icon facebook icon sharing icon

대부업 대출은 한도 없다?
대부업 대출 받고 은행 받으면 DSR 적용
대출 순서 따라 대출 한도 달라져 유의

은행 대출 문턱이 높아지면서 대부업체로 눈을 돌리는 수요자들이 늘고 있는 가운데, 한 대부업체가 ‘코인 담보 대출’(코담대)까지 출시하며 이목을 끌고 있다. 하지만, 대부업 대출을 받은 뒤 은행 대출을 받으려고 하면 차주별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규제로 대출 한도가 낮아질 수 있기 때문에 대출을 받는 순서에 주의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22일 금융권에 따르면, 가상자산예치서비스 기업 델리오는 이달 중 비트코인을 담보로 현금을 빌려주는 서비스를 공개할 예정이다. 델리오파이낸셜대부라는 대부업체가 대출을 해주는 방식이다. 담보인정비율(LTV)은 50%로 가령 1억원 상당의 비트코인을 담보로 잡히면 5000만원을 대출받을 수 있고, 별도의 개인 대출한도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연이자율은 16%다.

다만 차주별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규제에 따라 대부업 대출을 받으면 은행 및 2금융권 대출이 제한될 수 있다. DSR은 차주의 연소득 대비 연간 원리금 상환액이 일정 비율 이하(은행은 40%, 비은행은 50%)가 되도록 규제하는 것을 말한다. 대부업 대출은 DSR 규제를 적용받지 않는 것으로 알려져 있지만, 이는 대부업체에서 대출을 받을 때만 해당되는 얘기다. 대부업체에서 받은 대출을 가지고 있는 상태로 은행 등 제도권 금융사에서 대출을 받으려할 때는 대부업 대출까지 포함해 DSR 규제를 적용받게 된다. 대부업 대출의 DSR을 계산할 때는 1년간 실제 상환액을 기준으로 한다.

가령 연소득 5000만원 차주가 은행에서 2억원의 주택담보대출(연리 3%. 만기 30년)을 받은 뒤 대부업체에서 코담대로 2000만원(연리 16%. 1년 만기)을 대출받는 것은 DSR 규제를 적용받지 않기 때문에 가능하다. 그러나 순서를 바꿔 코담대를 먼저 받은 뒤 은행에서 대출을 받으려 한다면 DSR 규제에 걸릴 수 있다. 코담대 2000만원만으로도 DSR이 46.4%(소득 5000만원 중 원리금 상환에 2320만원 지출)에 달해 차주별 DSR을 40% 이하로 관리해야 하는 은행에서 대출을 이용할 수 없는 것이다. 차주별 DSR은 내년 1월부터 총부채 2억원을 초과할 경우, 7월부터는 1억원을 초과할 경우 적용되기 때문에 대출한도가 그만큼 제한될 수 있다.

한 금융권 관계자는 “대다수의 차주는 금리가 싼 은행→2금융→대부업 순으로 대출 문을 두드리는 것이 일반적이지만, 사정에 따라 순서가 달라질 수도 있다”라며 “과거에는 이 순서를 지키지 않아도 대출 한도가 달라지는 일은 없었는데, 차주별 DSR이 시행되면 한도가 바뀔 수 있다는 점을 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성훈 기자

LIST VIEW

인기기사

그래픽뉴스

graphic-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