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코스피
    2945.27 
    ▲+45.55 
  • 코스닥
    977.43 
    ▲+0.28 
  • USD/원
    1175.50 
    ▼-5.00 
  • CNH/원
    184.41 
    ▼-0.87 
  • 두바이
    10067.7

글로벌

지지부진 가상자산 3가지 새 돌파구…기술적분석·채굴·범용성

2021. 11. 25. 10:09
kakao icon facebook icon sharing icon

“비트코인 6.5만 달러 바닥”
채굴업체+SPAC 상장 잇따라
JP모건 “이더리움 주목하라”

123RF

비트코인과 이더리움 등이 대표 코인들이 부진하면서 가상자산 시장이 답보 상황에 빠졌다. 이에 투자자, 거래소, 분석가 등 가상자산 이해관계자들은 기술적인 반등 시점을 찾고, 기존 증시를 노크하는 등 가상자산 시장의 새로운 활로를 찾기 위해 분주한 모습이다.

25일 블룸버그통신은 최근 가상자산 분석가들이 기술적 분석을 통한 비트코인 반등근거 모색에 나서고 있다고 전했다. 비트코인 투자저변이 확대되면서 주식시장에서 활용하는 기술적 분석이 유용할 것이란 인식이 확산되면서다.

이날 글로벌 가상자산 정보사이트인 코인마켓캡에 따르면 비트코은 최근 7000만원선이 무너졌다. 블룸버그는 비트코인 이달 초 8000만원을 넘으며 사상 최고치를 기록한 이후 20% 가까이 하락하며 50일 이동평균선을 하회했다고 분석했다.

가상자산 기술분석 리서치 업체인 페어리드 스트래터지스의 케이티 스톡턴은 “다수 기술 지표에 따라 하방압력이 소진된 조짐을 보인다”면서 “6만5000달러에서 반등해 장기적으론 9만달러에 이를 것”이라고 관측했다.

가상자산 채굴 기업들의 상장 행렬도 눈에 띈다. 이날 미국 블룸버그통신은 소식통을 인용, 비트코인 채굴업체인 그리드가 특수목적 인수회사(SPAC) 합병을 통한 상장을 추진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합병 후 기업가치는 약 30억달러에 달할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이 외에 사이퍼마이닝과 코어사이언티픽 등도 SPAC 인수를 통한 상장을 추진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금리 상승 기조에서 비트코인보다도 이더리움이 더 좋은 투자 선택지가 될 수 있다는 주장도 나온다.

세계 최대 투자은행 JP모건은 보고서를 통해 “최근 채권 수익률 상승과 통화정책 정상화로 전통적인 금과 함께 디지털 금이라고 할 수 있는 비트코인도 하향 압력을 받고 있다”면서 “이더리움은 개인간대출(P2P), 대체불가능토큰(NFT), 스테이블코인 등 모두에 쓰이며 사용량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는만큼 금리 인상에도 그 가치를 유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이담 기자

LIST VIEW

인기기사

그래픽뉴스

graphic-news